NIH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환자 회복 31% 단축"
NIH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환자 회복 31% 단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FDA 긴급허가 근거된 임상시험 결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렘데시비르가 환자 회복시간을 크게 단축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립보건원(NIH)은 22일(현지시간) 전세계 10개국, 73개 의료기관의 코로나19 환자 1,063명을 대상으로 렘데시비르와 위약을 비교한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의료기관은 미국 45곳, 유럽과 아시아 28곳으로 아시아에서는 서울대병원 오명돈 교수 외에 일본, 싱가포르가 참여했다. 

그 결과, 위약군에 비해 렘데시비어 투여군에서 환자 회복시간이 31% 단축됐다(15일에서 11일). 미식품의약국(FDA)은 이같은 결과에 근거해 이달 1일 렘데시비어를 중증환자(산소포화도 94%미만, 산소치료 필요)에게 긴급사용허가를 승인했다.

오명돈 교수
오명돈 교수

연구에 참여한 오명돈 교수는 이번 결과에 대해 "환자 회복기간이 4일 단축된 것은 인공호흡기나 중환자실, 산소 등 의료자원이 그 만큼 더 증가하는 효과가 있는 만큼 의료시설과 기구가 절실히 필요한 판데믹 상황에서는 매우 유의한 효과"라고 평가했다.

오 교수는 또 렘데시비르의 개선 필요성도 지적했다. "첫번째 HIV치료제 개발 이후 더 강력하고 안전한 많은 치료제가 개발된 것처럼 이번 렘데시비르 임상시험이 개념증명을 제공한 만큼 앞으로 RNA 전사효소(RdRp)를 더욱 잘 억제하는 제2세대, 3세대 약물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NIH 임상시험과 비슷한 시기에 실시된 중국의 임상시험에서는 대상자가 237명으로 목표치 절반에 불과해 효과 판정이 어려웠다. 렘데시비르 제조사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 5일 치료군과 10일 치료군을 비교하는 임상시험도 실시됐지만 양쪽군 효과가 비슷하다는 결과만 나왔을 뿐 위약대조가 아니라서 정확한 효과를 파악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