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부관절 내측퇴행관절염에는 외측인대 안정화수술
족부관절 내측퇴행관절염에는 외측인대 안정화수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1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가 건 이용 외측인대 재건술 대비
통증 · 불안정성 낮고, 만족도 높아

족부관절 내측의 퇴행성관절염에는 외측인대 안정화 수술이 통증감소와 안정효과를 가져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는 족부관절 내측 퇴행성관절염환자 27명을 대상으로 외측 인대 봉합술과 타가 건을 이용한 외측 인대 재건술을 비교해 국제스포츠의학저널인 '슬관절수술, 스포츠외상, 관절경저널(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에 발표했다.

60개월 후 분석 결과, 외측 인대 봉합술군(14명)은 외측인대 재건술(13명)에 비해 통증 점수, 족관절 불안정성 평가점수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좋아졌다.

족관절 불안정성을 평가하는 방사선학적 지표인 거골 경사도(talar tilt anlge)도 수술 전 12.9도에서 수술 후 5.7도로 호전됐다.

또한 방사선학 질환평가기준인 다카쿠라스태그(Takakura stag)가 일부 환자에서 수술 후 한 단계씩 악화됐음에도 불구하고 환자 만족도 및 임상적 평가 지수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만성 족관절 불안정성이 동반된 족관절 내측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게 있어, 외측 인대 안정화 수술이 환자의 통증을 완화시키고 만족도를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보여준 첫 연구"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