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코로나19바이러스 특이변종 없었다"
"한국인 코로나19바이러스 특이변종 없었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 변이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한국인에서는 아직까지 우려할만한 변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와 명지병원, (주)캔서롭 등 민관공동연구팀은 코로나19 확진자 6명에서 분리한 8건의 코로나바이러스의 특성과 변이의 분석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대상자는 대구, 경북을 비롯하여 수도권 확진자 등이 포함돼 있으며 경증과 중증 환자, 완치 및 사망자 등이 포함됐다.

이에 따르면 대구경북에서 검출된 바이러스는 동아시아지역의 B형 계통군이며 다른 지역 확진자들의 바이러스인 유럽형 C형으로 차이를 보였다. 

전파력과 치명도에서 차이가 있다고 알려진 L형과 S형 바이러스도 각각 검출됐으나 임상적 의미를 부여하는데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바이러스가 숙주세포로 침투해 생산하는 RNA전사체도 함께 분석 중이며 조만간 과학논문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