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경쟁력강화에 6년간 1조 2천억 지원
의료기기 경쟁력강화에 6년간 1조 2천억 지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13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과기부, 산자부, 복지부 4개 부처 합동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단 출범

정부가 의료기기연구개발을 위해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단(단장 김법민 고려대교수)을 공식 출범시킨다.

사업단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가 참여한다. 

이번 사업의 목적은 최근 K-방역, K-바이오 등 국산 의료기기 및 의료서비스에 대한 신뢰가 높아짐에 따라 의료기기 개발에서 임상·인허가에 이어 제품화까지 전주기 지원 시스템을 강화하는데 있다.

지원 내용도 △시장점유율 제고 위한 전략 품목 지정 △밸류체인 강화 위한 핵심부품 및 요소기술 개발 △미래시장 선점 위한 도전적 기술개발 △식약처 참여를 통한 연구개발 단계부터 인허가 지원 등 과거와는 차별화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특히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의 감염병 대응을 위한 인공호흡기, 심폐순환보조장치(에크모) 핵심부품 기술개발, 호흡기 질환 체외진단기기도 우선 개발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향후 6년간 과기부 296억원, 산업부 302억원, 복지부 302억원, 식약처 32억원 등 약 1조 2천억원이 지원된다.

한편 사업단 개소식은 5월 13일(수) 10:30, 대한상공회의소(서울 중구) 5층에서 4개 부처 정부 관계자와 사업단 이사진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