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불청객 알레르기결막염, 인공누액으로 증상 완화
봄철 불청객 알레르기결막염, 인공누액으로 증상 완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0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봄이면 찾아오는 알레르기결막염. 미세먼지 발생일이 잦아지면서 사철 발생하지만 특히 봄에는 꽃가루 알레르기로 발생률이 높아진다.

눈의 점막은 외부에 노출돼 있는 만큼 미세먼지나 꽃가루, 화장품 등의 접촉이 많이 접촉되면서 과민반응을 일으킨다. 건국대병원 안과 이형우 교수로부터 알레르기 결막염을 줄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결막은 각막 주변을 둘러싼 투명하고 부드러운 조직으로, 위아래 눈꺼풀 안쪽까지 연결되어 있다. 

외부 물질에 직접 노출된 조직이라 쉽게 자극을 받는 만큼 결막염 발생시 즉각 안과 검사를 통해 원인을 정확히 감별해야 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으로 진단되면 결막의 알레르기 반응을 줄여주는 안약을 사용하고 인공누액으로 항원의 농도를 낮추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눈을 비비면 가려움이 더욱 증가하고, 각막의 상처 및 감염의 위험도 있기 때문에 가급적 안약으로 조절해야 한다.

미세먼지 많은 날에는 인공누액으로 안구 표면 씻어야

미세먼지는 눈물막을 약화시키고 마이봄샘(지방성분을 분비해 눈물막을 유지하는 역할)의 기능장애를 일으켜 건조증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또한 알레르기 결막염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 물질이 되기 때문에 미세먼지가 많은 날 눈이 따갑거나 가려움이 발생한다면 인공누액을 자주 사용하여 안구 표면을 씻어주어야 한다.

결막염은 가려움, 이물감, 분비물, 눈물흘림, 충혈, 안구통증, 결막부종 및 눈꺼풀 부종과 같은 증상들의 조합으로 발생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 분비물은 투명하고 끈끈한 특성을 보이지만, 바이러스 또는 세균 감염과 같은 원인에 의한 결막염은 누렇고 고름 같은 분비물과 함께 충혈이 심한게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