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러 검체 섞어 한번에 '취합검사법' 마련
코로나19 여러 검체 섞어 한번에 '취합검사법' 마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0 바이러스 검체 여러개를 한번에 검사하는 취합검사법이 마련돼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정례브리핑에서 여러 검체를 혼합해 1개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고 양성 시 나머지 검체 별로 재검사하는 취합검사법(pooling) 프로토콜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중대본과 대한진단검사의학회가 공동으로 만든 이 방식은 무증상 감염위험군의 선별 검사에 유용하다.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권계청 이사장에 따르면 취합검사법은 650회 시험을 통과했다. 평가결과 10개의 검체를 혼합한 시험에서도 개별 검체 대비 96% 이상 민감도를 유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합검사법은 대량의 검사를 빠르게 수행하기 위해 외국에서도 활발히 연구 중이며 미국의학회지(JAMA)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감시를 위한 선별검사법으로 소개했다.

한편 국내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본에 따르면 총 73건의 바이러스의 유전자서열을 분석한 결과, 전파력과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는 의미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