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손실 의료기관 146곳에 1020억원 지급
코로나 손실 의료기관 146곳에 1020억원 지급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지자체 지시로 확보한 병상 미사용이나 폐쇄·업무 경우 
환자치료, 시설개조, 장비구입 등에 따른 손실 등은 제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손실 규모가 큰 의료기관에 1천억여원이 지급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수본)는 9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기여하고 손실 규모가 큰 의료기관 146곳에 약 1,020억 원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액수는 확정되지 않은 대략적으로 계산한 개산금(槪算給)으로, 병원급 의료기관의 운영상 어려움을 시급히 해소하기 위해 잠정적으로 산정한 손실의 일부를 미리 보상하는 것이다.

지급 대상은 정부·지방자치단체의 지시로 병상을 확보했지만 사용하지 못하거나, 정부·지방자치단체의 조치로 폐쇄 또는 업무 정지돼 병상을 운영하지 못한 의료기관을 우선으로 한다.

*유형이 중복되는 기관을 1개 기관으로 표기(보건복지부 제공)
*유형이 중복되는 기관을 1개 기관으로 표기(보건복지부 제공)

하지만 병상 미사용 외 환자 치료, 시설개조, 장비구입 등에 따른 손실 및 비용, 확진자 발생·경유 등으로 소독·폐쇄조치된 의원, 약국, 일반 상점 등에 발생한 손실은 포함되지 않는다.

중수본은 "손실보상심의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손실보상의 대상, 항목 및 세부 보상기준을 조속히 확정하겠다"면서 "병원급 의료기관에 대한 추가 보상과 의원급 의료기관, 약국, 일반 상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손실 보상도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