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항암제 기술수출료 432억원 수령
유한양행 항암제 기술수출료 432억원 수령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이 얀센에 수출한 레이저티닙의 첫번째 기술료 432억원을 수령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령액은 계약 당시 양사의 공동개발 계획에 따따라 레이저티닙과 얀센의 아미반타맵(amivantamab, JNJ-61186372)과 병용요법에 대한 본격 임상개발이 확정된데 따른 첫 번째 기술료다.

개발이 순조로울 경우 단계 별로 추가 기술료도 수령할 수 있다.

레이저티닙은 지난 2018년 11월 유한양행에 얀센에 약 1조 4천억원에 기술수출한 EGFR 돌연변이 표적항암제 계열의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다.

지난해 국제학술지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1/2상 임상시험의 안전성과 종양억제 효과가 발표됐다. 또한 미국임상암학회(ASCO) 포스터 발표 및 암연구 전문학술지인 임상암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에서 뇌전이 폐암동물모델 실험에서 우수한 안전성과 우수한 효능이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