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품 안전관리 종합계획 발표
식약처, 의약품 안전관리 종합계획 발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일 의약품 안전관리 1차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의약품 안심사용 환경조성과 안전관리 체계를 확립하기 위한 것으로 중앙행정기관과 협의해 수립됐다.

이번 계획의 비전은 '안전한 의약품을 통한 국민의 건강한 삶 보장'으로 5대 전략과 32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5대 전략으로는 △혁신신약 개발 생태계 조성 △의약품 개발부터 소비까지 안전관리 방식 개편 △환자 중심 정책 및 치료기회 확대 △국민소통을 통한 안전사용 환경 조성 및 전문성 강화 △미래먹거리 의약산업 혁신성장 지원 및 국제협력 확대 등이다.

혁신신약 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해 허가와 심사체계 및 신속허가 절차가 마련된다. 아울러 정밀의료를 활용한 희귀질환 치료신약 개발을 지원하고, 혁신기술을 활용한 안전성과 효과 평가기술도 개발한다.

식약처는 관련 가이드라인을 올해 7건에서 2024년에 총 30건으로 늘린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또한 의약품 부작용에 따른 피해구제 제도를 내실화하고, 의약품 적정사용을 위한 정보제공을 확대하는 등 의약품 허가심사도 강화한다. 

현재 중대한 사항만 보고하는 안전성 정보 보고를 2024년에는 모든 사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밖에 의약품 제조소 제조 품질관리 결과를 업체 외에 국민에게도 공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