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난치암치료제 개발기술 이전
연세의료원 난치암치료제 개발기술 이전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03.3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의료원이 체크메이트테라퓨틱스에 표적 난치암치료제 개발기술을 이전했다. 양측은 31일 선급기술료를 포함해 총 52억원에 기술을 이전하는 계약을 맺었다.

이 기술은 연세대의대 생명과학부 김현석 교수 연구팀과 연세대약대 한균희 교수 연구팀이 연구·개발한 상피중간엽전이(EMT) 분자아형 위암의 치료 물질에 대한 연구 결과물이다. 

체크메이트테라퓨틱스는 김현석 교수가 전 동아쏘시오홀딩스 바이오텍연구소장인 곽현희 대표와 교원 창업으로 설립한 기업으로 항암제와 기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