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잦은 안와육종 최신 병기분류, 예후예측으로 치료효과↑
재발잦은 안와육종 최신 병기분류, 예후예측으로 치료효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3.3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가 까다롭고 재발위험도 높은 안와육종에 효과적인 맞춤 치료법이 제시됐다.

서울아산병원 안과 사호석 교수와 미국 MD엔더슨 암병원 연구팀은 안와육종을 최신 병기 분류와 예후 예측인자로  개인별 맞춤 치료효과를 검증해 국제 학술지 ‘미국 의사협회 안과학회지(JAMA Ophthalmology)에 발표했다.

육종(sarcoma)은 표면을 덮고 있는 피부 등의 상피조직이 아니라 뼈나 근육, 신경, 혈관 등 연부조직에 생기는 악성종양이다. 

머리뼈 속 안구가 들어있는 공간에 생기는 안와육종이 발생하면 눈이 돌출되거나 물체가 겹쳐 보이고, 진단이 늦을 경우 시력을 잃을 수 있어 치명적이다.

연구 대상자는 수술, 방사선, 항암 치료 후 장기간 경과 관찰이 가능한 안와육종환자 73명. 연구팀은 이들의 치료 전 안와육종의 침범 양상(T병기)과 림프절 전이(N병기), 그리고 전신 전이(M병기) 유무를 확인했다. 

이어 미국암연합위원회의 최신판(8차)에 따라 안와육종 병기를 평가해 치료 결과와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T병기는 암의 국소재발, 림프절전이, 전신전이 및 사망의 위험과 관련했다. 특히 T3병기 이상이면 전신전이 위험이 3.24배, 사망 위험이 6.32배 높아져 예후가 더 나빴다.

치료 전 림프절이 전이가 있을 경우(N1병기 이상) 전신전이 위험은 13.33배, 사망 위험은 7.07배 높아졌다. 이외에 안와육종이 3cm 이상이거나 포상횡문근육종도 전신전이와 사망 위험을 높이는 예후 인자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안와육종의 병기를 정확히 특정하고 다양한 예후 인자를 분석해 예후 불량이 예상되면 치료를 적극 시행하고, 재발을 조기 발견하기 위한 검사를 더 자주하면 치료 효과를 높이고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환자들의 적극적인 치료를 유도하고 궁극적으로는 안와육종의 재발을 줄이고 생존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는 참고 기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