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처방과 입원위험 비례
항생제처방과 입원위험 비례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3.20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생제를 많이 처방하면 입원위험이 높아진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영국 맨체스터대학 피에테르 반 스타 박사는 항생제 처방 횟수가 9회 이상인 환자는 0~1회인 환자에 비해 3개월 후 또다른 감염증으로 입원할 위험이 2배 이상 높다고 바이오메드센트럴 메디신 저널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잉글랜드 데이터 210만명, 웨일즈 50만명 등 총 260만명. 우선 잉글랜드 데이터상 항생제 처방은 510만건이다.

이들의 3년전 항생제 사용 횟수에 따라 5개 분위로 나누어 감염증 입원 위험과의 관련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3년간 항생제 처방 횟수가 늘어나면 다른 감염증으로 입원할 위험이 증가했다.

최초 처방 3~6개월 후 감염증 진료를 받은 위험은 1분위군(처방 0~1회) 대비 2분위군(2회)에서 1.23, 3분위군(3~4회)에서 1.37, 4분위군(5~8회)에서 1.77, 5분위군(9회 이상)에서 2.26이었다.

입원 위험 역시 1분위군 대비 5분위군에서 높았다. 입원율 비는 최초 처방 4~40일 후 1.52, 3~6개월 후 2.26이었다. 이러한 결과는 웨일즈 데이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반 스타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입원과 항생제 처방횟수의 인과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항생제 과잉사용이 장내세균총의 좋은 균을 줄이고 감염에 대한 저항력을 약화시켰을 가능성이 있지만 생물학적 인자를 특정하는데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