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확진자 발생 의료기관 폐쇄기준 지나쳐"
"코로나확진자 발생 의료기관 폐쇄기준 지나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3.0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생할 때마다 폐쇄하면 모두 문닫아야
메르스 사태 기준 적용해 사태 악화시켜
현실에 맞게 개정 시급, 자체 개정안 제시

은평성모병원이 9일 재개원했지만 어제는 서울백병원의 일부 병동이 폐쇄되면서 의료기관의 폐쇄 및 진료재개 기준의 개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는 9일 기자회견에서 "지역사회 감염확산에 따라 의료기관내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라며 "확진자 발생만으로 의료기관을 폐쇄한다면 다수의 의료기관이 문을 닫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현재의 지침은 메르스 사태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면서 "단순 확진자 노출만으로 격리 폐쇄하는 조치는 오히려 국민건강 관리애 비효율적이고 환자 불안감을 조성해 조기진단과 치료를 방해한다"며 자체 개정안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확진자 발생하더라도 소독제별 특성에 따라 일정 수준 이상의 소독 등 조치 후에는 의료기관이 신속하게 진료 재개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소독하는 동안에도 해당시설의 업무와 관리를 위한 필수 인원은 적절한 방호복을 착용하고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의협은 또 "현재의 확진자 발생 상급종합병원의 관리 기준도 지방자치단체와 질병관리본부가 폐쇄기준과 기간, 진료재개 기준 등이 각각 다르다"면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폐쇄와 진료재개를 명령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