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관리에 우리도 좀..."특정단체 눈치보기는 위법"
코로나 관리에 우리도 좀..."특정단체 눈치보기는 위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3.06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예방한의학회 성명서 발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코로나10) 확진자가 6천명을 넘는 등 급증하는 등 국가적 재난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의료인력과 병상 등 의료자원 부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한한의사협회가 지난달 25일 대구경북지역의 한의사 파견하겠다고 나섰지만 정부에서는 투입 허가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예방한의학회는 5일 코로나19 관리에 한의사 투입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학회는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전국 각지의 의료인들에게 도움을 호소했고 한의사 99명도 자원했다"면서 "그러나 대구, 경북지역을 지원하기 위해 자원한 의료인 가운데 유독 한의사가 불분명한 이유로 투입되지 못하는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학회는 또 "감염병 법률에 따르면 인체검체 채취 및 시험을 할 수 있는 역학조사반원으로 활동할 수 있다. 아울러 한의대와 한의전원에서는 예방의학과 공중보건학과목을 교육받고 이를 국사시험으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충분한 자격이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할 정부가 특정 의료단체의 눈치를 보고 한의사를 대구, 경북지역의 감염 관리에 투입하지 않는 것은 대단히 비합리적이고 위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