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통증 지속되면 ‘어깨충돌증후군’ 의심…병원부터 가야 
어깨통증 지속되면 ‘어깨충돌증후군’ 의심…병원부터 가야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02.2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세본병원 제공
사진. 연세본병원 제공

어깨관절은 옷을 입거나 버스 손잡이를 잡는 등 일상 생활 속에서 자주 사용하게 되는 신체부위다. 하지만 어깨 사용 과정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피로가 누적될 수 있어 어깨관절의 통증 및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실제로 성인의 약 60%는 어깨 통증을 한 번 이상 경험하며, 국내 인구의 약 7%는 어깨 질환을 갖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보통 어깨통증은 노화에 따른 퇴행성 변화를 겪게 되는 50~60대 중년에게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오랜 시간 전자기기를 사용하거나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연령대 상관없이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배드민턴, 야구 등 어깨 사용이 많은 스포츠를 즐기는 20~30대라면 어깨 통증을 쉽게 경험할 수 있어 평소 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관리가 필요하다. 

어깨 관절은 다른 관절과 달리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대신 고정력이 약해 더욱 주의가 필요한 신체부위다. 때문에 어깨 통증이 발생했다면, 그대로 방치하기 보다 서둘러 병원에 방문해 적절한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흔히 경험하는 어깨질환이다 보니 근육통이나 노화로 인한 오십견으로 생각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깨충돌증후군의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를 덮고 있는 견봉과 회전근개 사이가 좁아지면서 부딪혀 염증과 통증이 발생한 상태를 말한다. 생소한 이름과 달리 오십견, 회전근개파열에 이어 국내 3번째로 발병률이 높은 대표적 어깨 질환이다. 

팔을 올릴 때 어깨 앞쪽과 뒤쪽에 통증이 심해지거나 어깨 회전 시 삐걱거리는 소리가 들리는 등의 증상을 수반한다. 또한 낮보다 밤에 통증이 심한 편이며, 아픈 쪽으로 누울 수 없는 등 오십견과 유사하다. 

만약 어깨충돌증후군이 의심되는 상황인데도 증상을 그대로 방치한다면 단순 염증이 아닌, 회전근개파열로 이어질 수 있어 초기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게 좋다. 초기에 치료를 받는다면 약물치료, 도수치료,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를 통해 완치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하지만 이미 회전근개파열로 이어졌거나 심한 통증을 겪고 있다면 환자의 상태에 따라 수술이 시행될 수 있다는게 전문가의 의견이다. 수술은 인공관절치환술을 적용할 수 있는데, 수술 전 CT(전산화단층촬영)나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로 절골술을 시행하기 위한 기구를 미리 맞춤 제작해 수술한다. 수술 후 어깨 통증을 개선하고 관절의 기능과 운동성 회복은 물론 출혈을 최소화해 회복이 빠르게 해주기 때문이다.

연세 본 병원 송은성 원장은 "어깨 통증은 어깨가 보내는 이상 신호와 같아 통증이 발생하는 각도나 소리, 온도를 평소에 주의 깊게 확인해야 한다"며 "이상이 느껴질 경우, 조속히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큰 병을 미리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