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혈장기술 이집트 수출...3억 3천만달러 규모
SK플라즈마 혈장기술 이집트 수출...3억 3천만달러 규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2.12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김윤호 대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행신 단장, 주한이집트 하짐 파미 대사, 아크디마 회장[SK플라즈마 제공]
사진. (왼쪽부터) 김윤호 대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행신 단장, 주한이집트 하짐 파미 대사, 아크디마 회장[SK플라즈마 제공]

SK디스커버리 산하 SK플라즈마가 혈장기술을 이집트에 전수한다. 국내 혈액제제 기술의 이집트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며 규모는 3억 3천만달러다.

혈액제제 전문기업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는 이집트 국영제약사 아크디마 (ACDIMA)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및 기술을 이전하기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계약 내용은  △100만리터 규모 이집트 현지 원료 혈장의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위탁생산 △SK플라즈마 기술이전 △혈액제제 분획공장 설립 등이다.

혈액제제는 선천적 면역결핍질환, 혈우병, 화상 등의 치료에 필수 의약품이지만 개발과 생산 기술 장벽이 높아 사람 혈액을 통한 안정적인 원료 확보가 어렵다. 그런만큼 전세계 혈액제제 전문제약사는 30여곳에 불과하다.

중동 지역 인구의 20%를 차지할 만큼 인구수가 많은 이집트 역시 혈액제제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자체 혈장 분획시설이 없어 채혈된 혈액을 전량 폐기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