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25번째 환자 73세 한국여성
신종코로나 25번째 환자 73세 한국여성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2.09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방문했던 아들·며느리와 접촉자

9일 추가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는 시흥시 매화동에 거주하는 73세 한국여성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오전 신종코로나 25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으며, 이 여성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던 가족(아들, 며느리)의 동거인이라고 밝혔다. 

25번 환자는 중국 방문력이 없었지만 2월 8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발열, 기침, 인후통 증상으로 검사를 받았으며, 그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했으며 증세는 안정적이다.

질본에 따르면 며느리가 2월 4일부터 잔기침 증상이 있어 우선 격리조치 후 검체를 채취하고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시흥시에 따르면 현재 아들과 며느리 역시 모 의료원으로 이송, 격리됐으며 경기도 보건환경관리소의 정밀검사에 들어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월 9일 오전 11시(확진환자는 13시) 현재 의사환자 2,340명, 확진환자 25명이며, 1,355명은 검사결과 음성, 96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