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질본 콜센터 1339 연결 어렵고, 형식적 응답"
의협 "질본 콜센터 1339 연결 어렵고, 형식적 응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2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관 관할 보건소에 연락하면 구청으로 넘어가
"지역의사회에 보건소 핫라인 연락처 공유" 재요청
확진환자 증상 임상양상 의료계에도 제공 요구
흉부촬영만으로 폐렴 진단 어려워, 사례정의 재고

우한폐렴 네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대통령이 나서 직접 전수조사를 고려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질병관리본부의 콜센터 1339의 연락이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는 28일 긴급브리핑을 통해 "1339에 전화해도 연결이 원활하지 않거나 형식적으로 정해진 신고 대상이 아니니 그냥 의료기관에서 진료받으면 된다는 식의 안내를 받는 경우가 일선 회원들을 통해 협회로 제보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휴가 끝나 전화문의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에 걸맞게 회선 증설과 담당자 증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또 "전화가 연결돼도 형식적인 안내나 기계적으로 신고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바로 일선 의료기관에서 진료받도록 안내해선 안된다"면서 "직접 전화를 걸 정도의 우려를 가진 사람이라면 여러사항을 확인해서 설령 신고대상이 아니라도 선별진료가능한 가까운 의료기관을 안내해주는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일선 의료기관과 보건소의 연락도 수월치 않다는 지적이다. 의협에 따르면 일선 의료기관에서 직접 관할보건소와 연결이 되어야하는데 여전히 많은 의료기관들이 보건소 연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보건소에 전화를 걸어도 구청으로 넘어가 ARS 식으로 한참 연결을 시도해야 하기 때문에 담당자와 바로 소통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의협은 "각 보건소들은 지역 소재의 지역의사회에 보건소 핫라인 연락처를 공유해 의료기관에서 필요시 즉시 상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재요청했다.

현재까지 신고자 기준에는 발열과 호흡기 증상만 포함돼 있지만 확진자에서는 근육통과 오한 등 다른 증상들도 같이 보고되고 있는 만큼 확진자의 증상 및 임상양상을 의료계와 공유하자고도 말했다.

중국 후베이성 이외 지역에서 온 유증상자 분류 기준을 흉부방사선촬영을 통한 폐렴 확진이라는 사례정의 수정도 요구했다. 흉부방사선촬영만으로 폐렴을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는 만큼 혈액검사나 객담검사 결과 등을 참고해야 한다는 것이다. 

의협은 "현재로서는 중국 방문력과 폐렴을 의심할 수 있는 발열과 호흡기증상이 있으면 후베이성 방문자와 동일하게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의협은 회원들을 대상으로 후베이성이 아니더라도 중국을 다녀와서 폐렴 의심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대해서는 선별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으로 안내하여 진료받을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다. 

한편 의협은 의료기관이 DUR(의약품처방단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환자의 조기 진단 기회를 놓쳤다는 이야기에 대해 "당시로서는 질본에서 내놓은 사례정의와도 부합하지 않았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의협은 "현 상황에서 DUR을 이용한 해외여행력 확인이 필요한 만큼 협회에서도 회원들을 대상으로 이 시스템의 설치와 사용을 안내하고 있다"면서도 "DUR은 원래 의약품이용정보를 확인하는 시스템이고 의료기관의 의무사항은 아니다. 그런데도 부당하게 모든 책임을 의료기관에게 돌리는 분위기가 되고 있다. 이는 감염병 확산을 막는 최전선에 있는 의료인들의 사기를 땅으로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우한폐렴으로 폐쇄조치된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정부가 분명한 손실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