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 고령여성 유방암 위험 1.7배
수면무호흡 고령여성 유방암 위험 1.7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2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무호흡증 여성에서 유방암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와 건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 공동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2007~2014년 )로 수면무호흡과 유방암의 관련성을 분석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수면무호흡증을 가진 20세 이상 여성 4만 5천여명. 이들과 정상여성 22만 8천여명과 비교, 분석했다.

소득수준, 당뇨,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 다양한 요인을 보정한 결과, 수면무호흡증 여성에서 유방암 발생 위험이 1.2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에서는 1.72배 높았다.

교수팀은 "수면무호흡증이 유방암 위험을 높이는 기전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면서도 "수면무호흡증에서 여러가지 증상 및 심각한 합병증들을 유발하는 간헐적 저산소증과 수면분절이 원인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 심근경색, 협심증, 부정맥, 당뇨, 뇌졸중, 치매 등 심각한 합병증에 더해 유방암과 같은 일부 악성 종양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어 잦은 코골이, 과도한 주간 졸음, 수면 중 호흡 장애 등이 있는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