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제 알벤다졸, 암·당뇨·아토피에 매우 부적절
구충제 알벤다졸, 암·당뇨·아토피에 매우 부적절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01.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대한의사협회 공동발표

최근 구충제 알벤다졸을 암이나 만성질환에 사용하는 경우가 늘어나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의사협회가 기생충 치료 외에는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는 등 매우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알벤다졸은 이미 사람에게 사용하고 있는 의약품이지만 기생충 치료 이외의 다른 질환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사람 대상 임상시험이 없기 때문이다.

양 기관에 따르면 알벤다졸은 구충을 목적으로 단기간 사용하도록 허가된 약으로 장기간 복용 시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암이나 당뇨병 등 중증 및 만성질환을 치료 중인 환자가 복용할 경우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하거나 기존 치료의 효과를 심각하게 저해할 위험이 있다고도 강조했다.

특히 알벤다졸은 단기간 복용 시에도 구역·구토, 간기능 이상(간수치 상승), 발열, 두통, 어지러움, 복통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드물지만 과민성 반응, 골수의 조혈 기능 억제로 인한 백혈구·혈소판 감소, 독성 간염·급성 신손상(신부전) 등 심각한 부작용도 발생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