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볶음밥, 콜레스테롤·포화지방·트랜스지방 최고
새우볶음밥, 콜레스테롤·포화지방·트랜스지방 최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1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가지 종류 70여종 영양성분 분석

우리나라 국민이 즐겨먺는 볶음밥 가운데 콜레스테롤과 포화지방, 트랜스지방이 가장 많은 것은 새우볶음밥으로 확인됐다.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장금일 교수팀이 한국인이 즐겨먹는 새우, 낙지, 해물, 매운치친, 바비큐볶음밥 등 5가지 볶음밥의 영양성분 70여종을 분석해 한국식품영양학회지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열량이 가장 많은 것은 매운치킨볶음밥이었다. 100g당 187㎉로 나머지 볶음밥(171∼175㎉)보다 높았는데, 탄수화물은 많고 수분은 적기 때문이다. 
 
5가지 볶음밥의 탄수화물은 100g 당 28.3∼32.7g. 반면 변비 예방과 콜레스테롤 억제하는 식이섬유 함량(100g당)은 1.5∼2.3g에 그쳤다.
 
콜레스테롤이 가장 높은 것은 새우볶음밥(100g당 17㎎), 가장 낮은 것은 바비큐볶음밥이었다(4㎎). 교수팀에 따르면 주 재료인 새우의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기 때문이다. 지방·포화지방·트랜스지방 모두 새우볶음밥이 가장 높았다. 

아미노산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바비큐볶음밥이었다. 비타민 함량은 해물볶음밥이 비타민 B1ㆍB2, 낙지볶음밥이 비타민 C와 베타카로틴, 바비큐볶음밥이 비타민 B군의 일종인 나이아신·엽산과 비타민 A 함량이 가장 높았다.
 
미네랄 함량은 전반적으로 바비큐볶음밥이 가장 높았고, 낙지볶음밥이 가장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