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혈 · 우울증도 적정성 평가항목에 포함
수혈 · 우울증도 적정성 평가항목에 포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1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혈과 우울증이 적정성평가항목에 포함된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4일 올해 요양급여 적정성평가 계획을 발표했다.

적정성 평가제 도입 이후 항생제와 주사제 처방률은 감소했고, 위암 수술 후 보조항암화학요법 시행률, 당화혈색소 검사율은 증가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수혈에 적정성 평가항목에 포함된 것은 부적절하게 사용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심장수술 수혈률은 국내가 76∼95%로 미국 29%의 약 3배 이상이다.

무릎관절치환술은 국내가 78%인데 비해 미국과 영국은 8%, 호주는 14%로 큰 차이를 보인다. 복지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수혈이 가장 많은 무릎관절치환술을 중심으로 평가를 실시하고, 단계적으로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우울증도 기존 입원진료 뿐만 아니라 외래진료로 적정성 평가 범위가 넓어진다. 현재 우울증환자의 95%는 외래진료다.

CT(컴퓨터단층촬영) 등 영상검사로 인한 방사선 노출위험, 내시경실 안전 및 합병증 관리 등에 대해서도 예비평가를 실시해 평가 도입의 타당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이밖에 요양병원의 진료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사회복귀율 등 진료결과에 대한 지표를 만들고, 지속적인 의료 질 관리를 위해 평가대상 기간을 당초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실시한다.

또한 결핵 적정성 평가에 고령환자가 많은 요양병원을 올해부터 포함시키고, 항생제 평가 항목도 골절수술, 인공심박동기삽입술, 충수절제술, 혈관수술로 4개가 추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