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오픈
서울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오픈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01.1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이 지난 3일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를 함께 치료하는 통합치료센터를 오픈했다. 이 센터는 고위험 산모, 태아, 신생아가 체계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산부인과·소아과 통합치료모델로 정부지원사업이다. 

서울대병원 통합치료센터는 연면적 2,167㎡로 교수 8명, 전임의 8명, 전공의 9명, 간호사 73명 등 총 99명의 의료진으로 구성됐다.

한편 통합치료센터는 이달 15일 오후 4시 의학연구혁신센터 1층 서성환홀에서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개소기념 심포지엄'을 열고 운영계획과 정책방향, 공공의료에서의 역할,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