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박쥐 유래 사스와 밀접
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박쥐 유래 사스와 밀접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집단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 유래 사스(중증급성호흡증후군)와 밀접하게 관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푸단대학을 통해 공개된 신공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상동성이 89.1%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사람코로나바이러스 4종과는 39~43%, 메르스 및 사스와는 각각 50%와 77%의 상동성을 보였다.

질본은 그러나 "현재로서는 이같은 유사성만으로 사스바이러스와의 직접적 관련성과 독성을 확정할 수는 없다. 바이러스 분류, 감염력, 독성 확인하기 위해 심층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추가분석과 함께 검사법을 1개월내에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 검사법은 의심환자에게 적용된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과 달리 공개 유전자 염기서열을 이용해 편리하고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다.

한편 중국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12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확인 41명 (사망 1명, 중증 7명, 퇴원 6명), 접촉자는 총 763명(접촉자 중 46명은 의학적 관찰 해제, 717명 관찰 중)이며, 현재까지 추가 환자 발생은 없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