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SB12 중국서 임상 승인
삼성바이오에피스 SB12 중국서 임상 승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10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혈색소뇨증 솔라리스 바이오시밀러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SB3에 이어 2번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의 중국내 3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 유방암 치료제 SB3(성분명 트라스트주맙, 허셉틴 바이오시밀러)에 이어 2번째다.

SB12는 미국 알렉시온이 개발한 솔리리스(Soliris)의 바이오시밀러. 희귀난치성 질환인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 치료제다. 글로벌 매출 규모가 연간 약 4조원이고, 환자 1인당 연간 치료 비용이 수억원대에 달하는 고가 의약품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중국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 CBC 그룹 자회사인 에퍼메드 테라퓨틱스 (Affamed Therapeutics)와 인허가 및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현재 SB3에 대한 3상 임상시험 중이며, 향후 안과질환치료제 SB11(성분명 라니비주맙,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5 (성분명: 애플리버셉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에 대해서도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도 협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