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혈액이 잘 돌아야 건강하다
[칼럼] 혈액이 잘 돌아야 건강하다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20.01.0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유종하 교수

혈액은 신체의 생명수와 같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구석구석에 산소와 영양을 전달해 주기 때문이다. 질병 검사시 혈액검사가 기본인 것도 이 때문으로 혈액은 우리 건강의 지표라고 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유종하 교수[사진]로부터 혈액과 건강의 관련성에 대해 들어본다.

끊임없이 순환하는 혈액

혈액은 심장, 동맥, 모세혈관, 정맥을 통해 체내의 각 조직을 끊임없이 순환하며 산소와 영양분을 전달하고 노폐물을 배출시켜서 생명유지에 핵심적 역할을 한다. 즉 혈액이 끊임없이 순환하지 않는다면 체내 조직 및 기관이 제 역할을 할 수 없는 것이다.

혈액은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과 같은 세포성분의 비율이 40~45%정도이며, 나머지는 액체 성분인 혈장으로 구성돼 있다.  적혈구의 생존기간은 약 120일, 백혈구와 혈소판의 생존기간은 약 2일이며, 정상적으로는 혈액세포들이 소모된 만큼만 새로 보충되어 혈액세포 수치는 일정하게 유지된다.

적혈구는 헤모글로빈이라는 혈색소를 함유하고 있다. 헤모글로빈은 일종의 단백질로서 철분을 많이 포함하고 있으며, 신체의 각 조직에 산소를 공급한다. 또한 노폐물인 이산화탄소를 몸 밖으로 보낼 수 있게 한다. 

백혈구는 감염, 염증 등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 혈소판은 출혈 발생 시 가장 먼저 작용하는 일차 지혈과정을 담당한다. 혈장은 약 90%는 물로 이루어져 있다. 혈장에는 생명 활동에 필수적인 영양소, 호르몬, 항체 등의 물질들이 들어 있으며, 노폐물 운반, 삼투압 및 체온유지, 지혈작용을 한다.

혈액점도가 혈액건강 좌우

혈액 세포들은 지속적으로 분화하고 증식하는데 방사선, 화학물질 등의 유해요소의 손상을 받기 쉽다. 손상된 혈액세포는 유전자 돌연변이가 발생해 백혈병 등 중증 혈액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

평소 혈액 건강을 위해서는 금연은 물론 술 마시는 양과 횟수를 줄이도록 노력하며, 음주 후 3일은 금주를 하는 것이 혈액 건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일반적으로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혈중 적혈구 수치가 높다. 담배연기 속의 일산화탄소가 헤모글로빈과 결합해 그 기능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또한 기관지 염증반응으로 혈액 내 백혈구 수치도 올라간다. 

적혈구와 백혈구 수치가 올라가면 혈액점도가 높아지는데 이 때문에 혈류이상 및 혈관손상을 유발하는 염증물질이 분비될 수 있다. 평상시 혈액세포성분인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이 정상범위에 유지되도록 유해요소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주기적인 혈액 검사를 통한 혈액 질환의 조기발견도 중요하다.

하루에 물 8잔은 노폐물 배출 원활

물을 충분히 마시면 혈액의 흐름이 원활해지고, 혈액 내 각종 물질들 및 노폐물이 과다하게 쌓이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혈액의 점도를 낮출 수 있다. 

물의 요구량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평균 하루에 8잔 정도(250cc기준)면 적정하다. 언뜻 양이 많아 보이지만 아침공복시, 그리고 식사 전후, 취침 전 물 한 잔씩 챙겨 마시면 하루 8잔은 쉽게 마실 수 있다. 

특히 취침 전 물 한 잔은 매우 중요하다. 수면 중 수분 손실로 혈액 점도 상승과 혈류 이상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맑은 물이 커피, 콜라, 이온음료 보다는 혈액 내 노폐물을 더 잘 녹여 원활하게 배출할 수 있기 때문에 음료 보다는 맑은 물을 마시길 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