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cm 이상 거대난소종양, 최소절개·無전이 절제술 개발
30cm 이상 거대난소종양, 최소절개·無전이 절제술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2.1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리도뇨관을 이용한 거대 난소종양에 대한 단일공 복강경수술'

거대난소종양을 최소 절개로 전이없이 절제하는 새로운 수술법이 개발됐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김용욱 교수는 복강 내 전이를 최소화하면서 거대 난소종양(낭종)을 절제하는 새로운 수술법을 발표했다.

이 수술법은 '폴리도뇨관을 이용한 거대 난소종양에 대한 단일공 복강경수술'. 30㎝ 이상인 거대 난소종양을 배꼽 중앙을 1~1.5㎝ 작은 절개창으로 제거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난소종양 속 액상 내용물이 누출되지 않게 폴리도뇨관의 풍선을 부풀려 당기면서 내용물을 흡입한 다음 부피가 줄어든 난소종양을 수술용 주머니에 넣어 복강 밖으로 제거하는 방식이다.

이 수술법은 악성 난소종양(난소암) 및 경계성 난소종양 환자에서 수술 중 전이를 예방할 수 있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달 초에 열린 제48차 미국부인과내시경학회(AAGL) 국제학술대회는 물론 같은 달 23일 열린 제29차 대한산부인과내시경학회 학술대회에서는 수술법을 담은 동영상이 ‘가장 우수한 수술 동영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 교수는 "기존의 거대 난소종양에 대한 복강경수술은 수술 중 종양세포의 복강 내 누출로 복벽을 길게 절개하는 개복수술에 비해 전이의 위험성이 높았다"면서 "하지만 이 새로운 수술법을 적용하면 작은 절개창만으로도 거대 난소종양을 전이없이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