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피부질환 '백반증'환자 30만명...5명 중 1명만 치료
침묵의 피부질환 '백반증'환자 30만명...5명 중 1명만 치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2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멜라닌 세포의 결핍으로 피부에 하얀 반점이 생기는 백반증 환자의 치료율이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백반증의 발생 원인은 유전과 자가면역, 항산화능력 감소, 외부자극 등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피부과학회가 피부건강의 날을 맞아 29일 발표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2010-2018) 분석에 따르면 백반증 진료환자는 최근 9년 간 약 5만명에서 6만 3천명으로 약 25% 증가했다[그림]. 

연도별 국내 백반증환자 수 변화(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연도별 국내 백반증환자 수 변화(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학회는 진료받지 않은 백반증 환자까지 포함하면 총 3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치료는 5명 중 1명에 불과하다. 
연령대 별로는 50대와 40대 환자가 각각 20.2%와 16.4%로 가장 많았고, 활발히 사회활동에 전념할 시기인 2030세대의 비율도 29.8%로 비교적 높았다. 또한 남성 보다는 여성에서 많았다(47% 대 53%).

동반질환 분석(2009~2013)에서는 갑상선기능항진의 원인인 그레이브스병(2.6배), 갑상선기증저하증 원인인 하시모토 갑상선염(1.6배), 전신경화증(1.5배), 전신홍반루푸스(2.1배), 류마티스관절염(1.3배) 등이었다.

또한 백반증 발생률은 5월에 가장 적고 8월에 가장 많았는데, 이러한 계절적 편차가 1.6배로 아토피나 원형탈모 보다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