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3상 임상 완료
대웅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3상 임상 완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2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펙수프라잔이 3상 임상시험을 마쳤다.

이 약물의 기전은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펌프를 가역적으로 차단하는 기전을 갖는 P-CAB(Potassium-Competitive Acid Blocker)이다.

3상 임상시험은 지난해 10월부터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자 260명을 대상으로 국내 25개 대학병원에서 실시됐다.

임상시험에 따르면 펙수프라잔은 8주까지 내시경상 점막 결손을 99% 치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약물 복용시 불편이나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투여 초기부터 주야간에 상관없이 속쓰림 증상이 즉시 개선됐으며, 역류성식도염(GERD)의 비전형적 증상 중 하나인 기침도 개선됐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국내뿐 아니라 중국,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활발한 해외 파트너십을 적극적으로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