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간염약 비리어드와 바라쿠르드 효과 동일
B형간염약 비리어드와 바라쿠르드 효과 동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2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3천여명 대상 5년간 비교분석
간암발생·간이식·사망률 차이 없어

B형간염 1차 치료제 효과에 큰 차이가 없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권정현 교수(공동 제1저자), 서울성모병원 장정원 교수(교신저자), 부천성모병원 이승원 교수(공동 제1저자)는 비리어드(성분명 테노포비르)와 바라쿠르드(엔테카비르)를 비교 분석해 국제 학술지 거트(Gut)에 발표했다.

두 약제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이지만 차이점은 명확하지 않다.

연구팀은 두 약제로 치료받은 B형간염환자 3천여명을 대상으로 간세포암 발생, 간이식, 사망률을 5년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간세포암 발생률은 4.4%, 간이식과 사망 비율은 1.9%였으며, 비리어드 투여군과 바라쿠르드 투여군의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전체 군 만성간염군, 간경변증군으로 나눠 분석해도 간의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간세포암과 사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인자로 알려진 바이러스 억제와 간수치 정상화에서 두 약제 간 차이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항바이러스제로 치료받은 환자는 복수, 정맥류 출혈, 간기능 부전 등 간 관련 합병증으로 사망할 확률이 0.3%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만성 B형 간염에 대한 1차 약제로 추천되는 약제 중 어떤 약제를 처방 받아도 임상적 결과는 같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장기간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으면 간 관련 사망 위험이 상당부분 감소한다"고 말했다.

권정현 교수는 "B형간염바이러스 관련 간염, 간경변 환자들은 항바이러스치료의 대상인지, 또한 항바이러스 치료제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라도 간암의 조기발견을 위해 정기검진을 꾸준히 받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