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환자 체중감량법은 3D가 가장 효과적
비만환자 체중감량법은 3D가 가장 효과적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단(Diagnosing), 논의(Discussing), 방향(Direction) 설정
국제비만학회서 관련 최대규모 연구 ACTION IO 결과 발표

비만환자의 가장 효과적인 체중감량법은 진단(diagnosing) 하고, 논의(discussing)하며, 방향(direction)을 설정하는 이른바 3D법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11월 3일 열린 국제비만학회(ObesityWeek 2019,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비만 관련 연구 중 최대 규모인 ACTION IO(Awareness, Care, and Treatment In Obesity MaNagement – an International Observation)의 하위 분석 결과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한국을 포함한 11개국에서 14,500여 명의 비만인과 2,800여 명의 보건의료전문가가 참여한 ACTION IO은 비만인과 보건의료전문가 간의 비만치료에 대한 인식, 태도, 행동의 차이 및 장벽을 확인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된 최초의 국제적 규모의 연구다.

우선 비만 진단을 받은 사람의 체중 감량 달성률은 진단받지 않은 사람 보다 높아(42% 대 35%), 비만 진단 여부가 체중 감량 달성률에 영향을 주었다.

의료진과 체중 논의도 체중감량 달성률에 차이를 보이는 요인이었다(58% 대 53%). 방향을 설정하는 후속진료 역시 마찬가지였다(25% 대 21%).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는 "이 세 단계 모두 중요하기 때문에 환자가 체중을 감량하고 이를 제대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 중 어떤 단계도 건너뛰지 않는게 중요하다"면서 "의료진들은 비만인들이 체중 감량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와야 하는데, 이 때 3D 방법을 활용한다면 보다 많은 비만인들의 체중 감량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