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전달체계 중장기대책 내년 6월 발표
의료전달체계 중장기대책 내년 6월 발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0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계 이해관계 보다 국민의 입장 반영

보건복지부가 의료전달체계의 중장기 대책을 내년 6월경에 발표한다.

복지부는 8일 오전 의료계를 비롯해 환자 및 소비자, 노동계, 전문가로 구성된 의료전달체계 개선 태스크포스(위원장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 첫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지난 9월에 발표한 단기 대책에 이어 중장기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향후 의료기관의 종별 역할 및 운영체계 정립 , 합리적 의료이용을 위한 제도 개선, 지역 내 의료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 인력‧병상 등 의료자원의 적정 관리체계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노 정책실장은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지역 완결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역 의료의 신뢰 기반을 두텁게 하는데 중점을 두고 논의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각 계의 이해관계 보다는 의료이용자인 국민의 시각을 균형있게 반영하고 상호협력을 통해 의견을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