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형간염약 '마비렛' 적응증 확대
C형간염약 '마비렛' 적응증 확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0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성 간경변증치료기간 8주로 단축, 만 12세 이상 환자까지

애브비의 C형 간염치료제 마비렛(성분명 글레카프레비르/피브렌타스비르)의 적응증이 확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4일 치료 경험이 없는 대상성 간경변증 동반 유전자형 1,2,4,5,6형 환자의 치료 기간을 8주로 단축하고, 만 12세 이상 청소년 대상 적응증 확대했다.

이번 허가는 C형 간염환자 280명(중앙치 60세)을 대상으로 한 3b상 임상시험인 EXPEDITION-8의 결과에 근거했다. 

대상자의 유전자형은 1형이 가장 많았으며(82.5%), 이어 2형(9.3%), 4형(4.6%), 5형(0.4%), 6형(3.2%)순이었다. 바이러스학적 실패 등 이상 반응으로 인해 치료를 중단한 환자는 없었다. 

이에 따르면 전체 환자의 약 982%가 완치를 뜻하는 치료 후 12주차 지속바이러스반응(SVR12)에 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