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무협 국회앞 결의대회 법정단체 인정요구
간무협 국회앞 결의대회 법정단체 인정요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1.04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가 11월 3일 오후 1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 결의대회를 열고 간호조무사 차별 철폐·법정단체 인정을 촉구했다.

홍옥녀 회장은 대회사에서 "협회를 법정단체로 인정하는 의료법 개정은 상식이 통하는 사회라면 이미 오래 전에 됐어야 할 일"이라면서 "법정단체는 간호조무사가 의료인이 되는 것도 아닐뿐더러 간호조무사의 권익을 위한 기본 권리"라고 강조했다.

이날 참가한 보건복지위 소속 오제세 의원은 "간호협회의 반대로 지지부진한 상황이지만 상생을 위한 대안이 없으면 통과되게 될 것"이라며 "간호사와 간호조무사의 상생과 처우개선을 위해 국회에서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좌훈정 대한개원의협의회 부회장은 "개원의 입장에서 하루 중 가장 오랫동안 마주하는 간호조무사들의 권익을 위해 법정단체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날 대회에는 오제세 의원을 비롯해 유승희 의원(이상 더불어민주당),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윤소하 원내대표 및 이정미 의원(이상 정의당),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무소속) 외 각 유관단체장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