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지방-포도당지수 높으면 심장혈관 석회화 진행
중성지방-포도당지수 높으면 심장혈관 석회화 진행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 속 중성지방과 포도당지수가 높으면 심장혈관이 석회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박종숙, 안철우, 박가희 교수 연구팀은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 나타난 관상동맥 석회화 정도와 중성지방-포도당지수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당뇨병관리(Diabetes Care)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CT 검진자 1,175명. 이들을 중성지방-포도당 지수에 따라 고, 중, 저로 3개군으로 나누자 높은 군에서 CT검사에서 관상동맥 석회화가 많았다. 

이후 4.2년간 추적검사에서 312명(27%)이 관상동맥 석회화가 진행됐다. 중성지방-포도당지수가 낮은 군은 69명(17.6%), 중간군은 100명(25.6%), 높은 군은 143명(36.5%)으로 진행 정도에 차이를 보였다.

또한 지수가 낮은 군 대비 높은 군에서는 관상동맥 석회화 위험도(OR)가 1.8배 높았으며 이 지수는 관상동맥 석회화의 독립 위험인자라는 사실도 밝혀졌다.

박종숙 교수는 "관상동맥 석회화는 동맥경화 위험의 중요한 지표지만 CT검사로만 알 수 있어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든다"면서 "이에 비해 중성지방-포도당 지수는 간단한 혈액검사로도 알 수 있기 때문에 심혈관질환 위험군을 선별하고 조기 진단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