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령자 10명 중 1.5명 혈뇨 경험
중고령자 10명 중 1.5명 혈뇨 경험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10.2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도시 50~70세 500명 대상 설문조사
경험자 37%는 별다른 조치 안취해

50~70대에서 피섞인 소변(혈뇨)을 경험한 사람이 15%이며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비뇨의학회는 지난 9월 서울, 경기,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 거주하는 50세 이상 74세 이하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혈뇨 관련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대상자의 약 15%인 74명이 혈뇨 경험이 있었다. 혈뇨 발생시 병원 치료를 받았다는 응답은 58%였다. 나머지는 약국방문 4.1%, 민간요법 1.4%였으며,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경우도 36.5%에 달했다.

병원 방문시 찾는 진료과는 비뇨의학과가 84%로 가장 많았고, 내과, 가정의학과 산부인과(각 5%) 순이었다.

혈뇨가 비뇨기계의 암 증상으로 인식하는 경우는 25.6%였다. 질환 별로는 방광암 8.4%, 신우요관암 5.6%에 불과했다.

혈뇨 발생시 방광내시경을 받아야 하는 경우 경성내시경 보다는 연성내시경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뇨의학과를 찾는 경우는 '소변시 불편할 때'가 40.7%, '통증은 없지만 혈뇨 증세 등 소변의 상태가 좋지 않을 때'가 36.4%로 나타난 반면, 비뇨의학과 정기검진 실시율은 22.4%로 낮았다.

대한비뇨의학회 이규성 회장은 "혈뇨는 방광암, 신우요관암을 비롯한 비뇨계 발생 암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이자 비뇨계 이상을 알려주는 신호"라며 "혈뇨가 발생했을 때 전문 진료과인 비뇨의학과를 방문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비뇨 질환 발생률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 만큼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즉시 비뇨의학과를 방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