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비만 대책이 행복의 지름길"
OECD "비만 대책이 행복의 지름길"
  • 김형원 기자
  • 승인 2019.10.16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 가운데 34개국은 인구의 절반 이상이 과체중이며, 약 4명 중 1명이 비만이다.

OECD는 비만으로 초래되는 의료, 경제적 부담을 분석한 보고서를 '비만의 심각한 부담 - 예방경제'(The Heavy Burden of Obesity ? The Economics of Prevention)에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만 및 비만 관련 당뇨병과 심혈관질환 등의 만성질환으로 OECD회원국의 평균 여명은 향후 30년간 2.7년 줄어든다. 국내총생산(GDP)은 3.3% 하락해 1인 당 연간 359달러의 부담을 준다.

비만의 영향은 자녀 세대에서 더 심각해진다. 과체중 자녀는 학업부진, 결석이 잦고, 고등교육을 마칠 가능성도 낮아진다. 집단 따돌림을 당할 가능성은 남녀아에서 각각 1.8배, 3배라고 한다.

성인이 비만 관련 만성질환을 앓을 경우 결근이 잦고 실업자가 되기 쉽다. 또한 건강한 사람 보다 노동생산성이 낮다. OECD회원국과 유럽연합 등 52개국 대상 분석 조사에 따르면 과체중이 노동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은 연간 약 5,400만명의 노동력 감소에 해당한다.

보고서는 식료품 성분 표시의 개선과 어린이 대상 불량식품에 대한 광고 규제 강화가 의료비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비만 예방에 1달러 투자시 얻는 경제적 대가는 5.6달러에 이르며, 고열량식품의 칼로리 함량을 20% 줄이면 질환예방은 물론 경제적 효과도 크다고 덧붙였다.

OECD 회원국은 향후 30년간 총의료비 예산의 8.4%를 비만 관련 질환 치료에 투입할 예정이다. 엔젤 구리아 OECD사무총장은 "비만 대책에 대한 투자는 시급하다. 비만 예방을 위한 투자가 미래의 당뇨병 억제로 이어져 경제적으로도 이득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