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공부잘하는 약' ADHD치료제 70%가 청소년 처방
[국감] '공부잘하는 약' ADHD치료제 70%가 청소년 처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1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부잘하는 약'으로 알려진 ADHD치료제(성분 메칠페니데이트)가 청소년에게 많이 처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칠페니데이트는 중추신경자극제로 주의력결핍과다행동장애(ADHD) 치료약제로 사용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자료(2014~2018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9년 상반기) 메칠페니데이트 처방 인원은 46만 명, 청구 건수는 320만 626건이었다. 진료비 청구 금액은 약 970억 원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19세 미만이 235만 4천여 건으로 전체의 73.6%를 차지했다. 특히 20대와 30대의 경우 5년 전인 2014년도에 비해 각각 2.9배, 1.5배 급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 부산, 대구, 순이었다. 가장 적은 곳은 세종이었다. 하지만 5년 전에 비해 청구인원, 건수, 금액이 각각 약 22배, 29배, 40배 증가했다.

부작용 사례는 식욕부진, 불면증, 두통 등이었으며 총 1천건이 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