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메디톡스 균주와 다르다"
대웅제약 "메디톡스 균주와 다르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1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s rRNA 유전자 염기서열 차이
포자형성하지 않는다는 주장 번복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자사의 균주와 메디톡스 균주와는 다르다는 사실을 유전자 분석 전문가를 통해 입증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웅은 15일 미국 ITC 소송에서 양사 균주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고 소송전에서 대웅제약이 압도적으로 유리한 위치 선점했다고 밝혔다.

대웅측 전문가인 데이빗 셔먼 박사가 제출한 감정 보고서에 따르면 메디톡스 측의 유전자 분석법이 적절하지 않다, 부분적 결과만 도출할 수 있는 메디톡스의 방법 대신 전체 유전자 서열분석(WGS)으로 직접 비교하면 다양한 부분에서 양사의 균주에 차이가 있다.

특히 양사 균주의 16s rRNA 유전자 염기서열이 달랐다. 이 유전자는 매우 안정적으로 느리게 진화하므로 이 유전자 서열이 서로 다른 균주 간에는 근원이 다른 것으로 보는게 일반적이라는게 박사의 설명이다.

유전자 차이는 균주의 증식과정에서 나타난 돌연변이라는 메디톡스 측 전문가인 폴 카임 교수의 주장에 대해서도 "별개의 근원에서 유래해서 발생하는 차이"라고 반박했다.

대웅은 메디톡수의 균주에서 포자형성이 된다는 사실도 차이점으로 들었다. 메디톡스 측 앤드류 피켓 박사의 보고서에 따르면 대웅제약 측의 감정시험과 동일한 조건에서 포자감정을 시행한 결과 메디톡스의 균주도 포자를 형성한다고 밝혔다.

앞서 메디톡스는 자사의 균주가 감정시험 조건을 포함한 어떠한 조건에서도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다고 법정에서 공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대웅은 "당초부터 홀A하이퍼가 아닌 다른 균주이었거나 포자감정에 사용된 균주가 메디톡스가 본래 사용하던 균주가 아닌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피켓 박사 시험 내용에 여러 오류가 있어 타당성에 의문이 들 뿐만 아니라 설사 시험에 오류가 없었다해도 두 균주는 열처리, 혐기, 호기, 배양기간 등 총 18가지 조합의 시험조건에서 오직 8개 조합에서만 일치하는 결과가 나왔을 뿐 나머지 조건에서는 모두 불일치두 균주의 포자형성 특성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두 균주는 열처리, 혐기, 호기, 배양기간 등 총 18가지 조합의 시험조건에서 오직 8개 조합에서만 일치하는 결과가 나오고 나머지 조건에서는 모두 일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