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 HIV감염환자 상담 과부하
[국감] 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 HIV감염환자 상담 과부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0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병원 보다 평균 1.5배 많고, 상담률은 못미쳐

국립중앙의료원의 상담간호사 1명 당 HIV환자 수가 다른 병원의 1.5배로 나타났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내 HIV환자의 10% 이상을 진료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HIV환자 상담간호사 1인당 상담인 수' 분석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의 상담간호사 1인당 HIV상담인 수는 422명으로 10대 병원의 평균 289.4명의 1.5배였다.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HIV환자 수는 지난해 1,377명으로 가장 많다. 상담 간호사수도 4명으로 가장 많지만 상담률은 79%로 상위 10대 병원 평균(80%)에도 못미친다.

최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HIV환자를 진료하는 곳으로 환자관리의 모델을 만들고 다른 병원들에 모범사례를 전파해야 할 책임도 있다"고 강조하며 "HIV 치료 담당 의료진이 과중한 업무로 지치지 않고, 국립중앙의료원이 국가적 치료 허브로서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에 따르면 국립인 부산대병원의 현재 HIV환자 상담율은 35%에 불과하며 국립중앙의료원 다음으로 HIV환자를 많이 진료하는 서울대병원은 상담사업을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