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국립암센터 임금격차 여전, 연례파업 우려
[국감] 국립암센터 임금격차 여전, 연례파업 우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0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의 노조파업이 노사간 임금협상으로 타결됐지만 임금격차 해소가 어려워 연례파업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8일 국립암센터 국정감사에서 "파업 11일 만에 노사 양측은 임금 총액 1.8% 인상 및 시간외근로수당 지급, 복지포인트 30만원 추가 지급에 합의했다"면서 "그러나 정부의 총인건비 지침에 의거해 임금수준 제고가 현실적으로 어려웠고, 노조의 이에 강한 거부감을 보였기 때문에, 매년 임금협상에서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국립암센터의 임금협상에서 노사는 각각 3.3%와 1.8% 인상을 제시했었다. 사측의 제시안은 정부의 ‘2019년도 공기업 ‧ 준정부기관 예산편성 지침’에 의거한 것이다.

남 의원은 "총인건비 인상율 범위 내에서 임금인상이 가능한 현행 체계에서는 임금격차가 발생된 기관은 현실적으로 임금격차 해소가 어려울 것"이라면서 "연례적인 파업을 방지하려면, 기관 경영수지 및 유사 공공기관 임금 수준을 고려한 임금체계 운영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암환자 진료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특수성을 고려해 필수업무의 유지·운영 수준을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립암센터에서 파악한 피수유지업무 유지․운영에 필요한 인원은 533명으로, 지방노동위원회가 결정한 263명의 2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