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생리의학상 3명 공동수상
노벨생리의학상 3명 공동수상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10.0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노벨의학상은 세포의 산소 활용 기전을 밝힌 3명의 연구자가 함께 받았다. 

이들은 세포내에 산소를 인지하는 분자인 HIF-1a을 발견한 그렉 세맨자 교수, EPO(에리스로포이에틴) 역할을 규명한 피터 래트클리프, HIF-1를 분해하는 VHL 기전을 규명한 윌리엄 캘린 교수 등이다.

이들은 세포가 산소농도에 따른 세포의 생리학적 적응기전과 대사변화를 이해할 수 있는 기전을 처음 제시했다.

이를 통해 질병,  특히 빈혈이나 암질환을 이해하고 새로운 치료방향을 정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서울아산병원 이대호 교수는 "저산소 상태에서 암세포가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었다"면서 "이들 연구를 기반으로 항암제 연구가 많은 진척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