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양디앤유, 줄기세포이용 건성황반변성치료제 개발
유양디앤유, 줄기세포이용 건성황반변성치료제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07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신경줄기세포연구소와 합작법인 룩사바이오 설립
망막색소상피 줄기세포 이용해 고효과, 저위험
동물실험 결과 시력 개선 및 효과 유지 확인

전자통신 및 바이오기업인 (주)유양디앤유가 미국과 합작법인을 세우고 신약 개발에 나섰다.

유양디앤유는 7일 미국신경줄기세포연구소(NSCI)와 합작법인 룩사바이오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NSCI는 2007년 미국에서 설립된 최초의 줄기세포 비영리연구기관이다.

룩사바이오는 향후 해외 주요대학 및 연구기관과 바이오신약물질을 초기에 확보하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재 공동 개발 중인 연구는 건성 황반변성치료제다. 이 약물은 망막 하 RPE(망막색소상피) 줄기세포를 주입해 손상세포를 대체한다.

룩사바이오 제프리 스턴 박사(NSCI 공동설립자)에 따르면 건성 황반변성치료제 개발에는 NSCI의 RPE 줄기세포 기술을 활용한다.

스턴 박사는 "이 약물은 안구세포를 이용하는 만큼 효과가 높고 배아줄기세포 및 인간유래 유도만능줄기세포에 비해 종양원성 위험이 낮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룩사바이오의 연구개발 총괄자인 샐리 템플 박사에 따르면 올해 실시한 동물실험에서 RPE 줄기세포 이식 후 시력 개선 및 효과가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내년에는 미국내 1/2a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황반변성은 습성과 건성으로 나뉘며 건성과 습성의 비율은 9대 1정도이며, 시력 저하가 심한 진행성 황반변성의 대부분은 습성이다. 

2018년 바이오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관련 사업을 확대 중인 유양디앤유는 국내 신약개발 기업인 지트리비앤티의 최대 주주이며 미국에 합작법인 레누스를 설립했다.

유양디앤유 박일 대표는 혁신 바이오신약의 전략적 개발을 목표로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