돟아ST 미세관절내시경 '트로이' 출시
돟아ST 미세관절내시경 '트로이' 출시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9.09.2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ST가 미세관절내시경 트로이를 출시했다. 트로이는 독일어로 신의를 뜻한다.

미세관절내시경은 초소형 카메라가 장착된 관절경을 환자의 무릎, 어깨, 턱 관절의 늘어나거나 파열된 인대, 손상된 연골 등 환부에 삽입해 진단하는 의료기기다.

트로이의 직경은 1.4mm로 일반적인 관절경 직경보다 가늘어 진단을 위한 절개 크기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게 특징이다. 

또한 환부에 삽입해 영상을 전달하는 스코프의 길이도 3가지로 환자에 최적의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다.

트로이는 동아ST와 해성옵틱스㈜가 첫 번째 공동 프로젝트로 개발한 제품으로 양측은 2016년 의료용 내시경 개발 및 판매에 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동아ST는 제품기획과 마케팅, 영업을 담당하고 해성옵틱스는 카메라 모듈 개발을 담당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