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이도 無절개 만성중이염 수술법 개발
외이도 無절개 만성중이염 수술법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2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중이염 수술법 비교 이미지(이준호 교수 제공)
만성중이염 수술법 비교 이미지(이준호 교수 제공)

외이도를 절개하지 않고도 만성중이염을 수술하는 방법이 개발됐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이비인후과 이준호 교수는 만성중이염 수술 후유증과 회복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청력개선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확장형 상고실개방술 및 무-외이도절개 접근법'을 개발했다고 국제학술지 유럽 이비인후과 아카이브(European Archives of Oto-Rhino-Laryngology)에 발표했다.

중이염은 외이와 내이의 중간, 즉 고막 바로 뒤에 있는 중이(中耳)에 생기는 염증 질환이다. 지금까지 중기염 수술시에는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외이도 피부의 절개가 필수였다. 하지만 안면신경과 미각신경이 근처에 있어 신중하게 절개해야 한다. 회복하는데도 최소 약 2개월이 걸린다.

이 교수가 개발한 수술법은 안면신경과 고삭신경이 위치한 곳에 멀리 떨어진 안전한 곳에 수술이 가능한 연결통로를 만들기 때문에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다. 이소골 주변을 정리하는 만큼 청력 개선도 기대할 수 있다.

수술이 필요한 중이염환자 79명을 대상으로 이 교수의 수술법 적용군(37명)과 기존 수술군(42명)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 평균 회복기간이 기존 수술군이 5.7주인데 비해 이 교수의 수술법군은 2.7주였다. 후유증 발생률도 각각 33.3%와 16.2%로 낮았으며, 대부분 일시적인 미각 변화 등의 경미한 증상이었다.

청력개선율은 기존 수술군 보다 10% 높았는데 이는 안정적이고 수술 후 고막내 염증을 최소화시킨 덕분이라고 이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새 수술법은 만성중이염 뿐만 아니라 중이염이 동반된 감각신경성 난청환자에서도 인공와우를 삽입해 귓구멍과 이관을 영구적으로 막는 추체아전적출술을 대체할 수 있다"면서 "기존 수술법은 부작용으로 영구적인 귀먹먹함이 발생할 수 있는데, 새 수술법으로 이를 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