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은 우울증 위험요인"
"수면무호흡증은 우울증 위험요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1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향매칭 대조군의 2배, 여성이 남성 보다 2배

자다가 갑자기 일정시간동안 숨을 쉬지 않는 수면무호흡증이 우울증과 불안장애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종엽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표본코호트 데이터베이스로 수면무호흡증과 우울증 및 불안장애의 관련성을 분석해 미국의학협회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저널(JAMA Otolaryngology-Head & Neck Surgery)에 발표했다.

지금까지 수면무호흡증은 고혈압과 심장질환, 뇌졸중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불면증과 불안장애의 원인으로 추정돼 왔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폐쇄성수면무호흡증(Obstructive Sleep Apnea)환자군 197명과 성향점수매칭을 통해 선발된 대조군 780명. 최대 9년간 추적관찰해 수면무호흡증과 우울증 및 불장애의 관련성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폐쇄성수면무호흡증환자군에서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발생 위험이 약 2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여성에서는 우울증 3.97배, 불안장애 2.42배로 남성보다 높았다.

김종엽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의 조기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정신건강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