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제1호 치매안심병원 지정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제1호 치매안심병원 지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1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가 경북 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을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를 전문치료하는 병원으로 지정했다고 16일 밝혔다. 행동심리증상이란 치매에 동반되는 폭력과 망상 등의 증상을 가리킨다.

복지부는 올해 안에 약 50개 병원에 치매전문병동을 설치해 약 3,000개의 치매전문병상을 운영하며, 이 가운데 치매전문 의료인력 채용까지 마친 병원을 순차적으로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치매안심병원 지정 요건은 병상 수 30∼60개의 치매환자 전용병동, 4인실 이하 병실(요양병원은 6인실 이하), 프로그램실, 상담실 등을 갖춰야 한다.

아울러 신경과·신경외과·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 중 1명 이상, 입원환자 2.5명(요양병원은 4.5명) 당 간호인력 1명 이상, 정신건강간호사·노인전문간호사 중 1명 이상, 작업치료사 1명 이상 등의 의료인력을 두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