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업계 현장 목소리 식약처 전달하겠다"
"의료기업계 현장 목소리 식약처 전달하겠다"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1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산업協 김명정 상근부회장 

"의료기기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잘 전달하겠다."

김명정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사진]이 취임 첫 기자간담회에서 업계와 정부의 가교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지난 1992년 보건복지부에 입사해 식약처까지 27년간 공직생활을 거쳐 의료기기, 의약품, 화장품 등 의료제품 분야를 담당했다.

업무 역시 법령 제정 및 개정, 정책수립, 인허가 등의 사선관리업무를 비롯해 의료기기 감시, 광고, 유통관리 등 사후관리까지 두루 섭렵했다.

김 부회장은 3년 임기 동안 반드시 추진해야 할 과제로 7개를 제시했다. 그 중에서 특히 혁신제품에 대한 시장진출과 급여확대를 우선 순위로 꼽았다.

그 다음이 GMP나 품질책임자 교육기관의 지정을 확대하고 산업계가 요구하는 협회 차원의 프로그램을 개발해 정부 인증교육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김 부회장은 국내 의료기업계의 특징 중 하나라 영세하다는 호칭을 지적하고 그 대신 규모는 작지만 강하다는 다소 길지만 긍정적인 단어를 쓰겠다고도 말했다.

이른바 영세기업이 아니라 강소기업이라는 호칭을 붙이겠다고 풀이된다. 하지만 강소기업의 기준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좀더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회장은 국내 의료기기산업의 발전을 위한 개선요인으로 투자와 기술개발, 그리고 활발한 국제교류를 꼽았다. 특히 국제교류는 국내 규제환경과 수준에 대한 평가를 받고 더불어 제조산업의 의견이 개진되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