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응고제 자렐토 10mg 허가
항응고제 자렐토 10mg 허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06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성 정맥혈전증 · 폐색전증 재발위험 감소
EINSTEIN CHOICE 연구 "아스피린 보다 우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비타민 K 비의존성 경구용 항응고제(NOAC)인 바이엘의 자렐토(성분명 리바록사반) 10mg을 허가했다.

적응증은 심재성 정맥혈전증 및 폐색전증 재발 위험 감소다. 자렐토를 최소 6개월 투여한 환자에 재발 위험을 줄이기 위해 1일 1회 투여 기준으로 연장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이번 허가는 EINSTEIN CHOICE 연구에 근거했다. 이에 따르면 심재성 정맥혈전증 및 폐색전증 환자 약 3천 4백명을 자렐토 10mg, 20mg, 아스피린 100mg군으로 나누고 효과와 안전성을 평가했다.

그 결과, 자렐토 10mg과 20mg 모두 아스피린 100mg보다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mg군은 아스피린에 비해 재발성 정맥혈전색전증의 위험을 74%(위험비 0.26; 95% CI 0.14-0.47; p<0.001), 20mg군은 66%(0.34, 0.20-0.59; p<0.001) 적었다. 주요 출혈은 3개군 모두 비슷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