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이 핑도는 '급성어지럼증' 새 원인 발견
눈 앞이 핑도는 '급성어지럼증' 새 원인 발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9.05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질환 이후 anti-GQ1b 항체 전정신경·소뇌 공격해 유발
MRI서 이상없어도 감염 이후 자가면역기전으로 유발 첫 규명

갑작스레 눈 앞이 핑 돈다고 표현되는 급성어지럼증이 자가면역기전에 의해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김지수 교수(신경과) 연구팀은 감염 이후 자가면역기전에 의해 전정신경 및 소뇌, 뇌간에 이상이 생기고 어지럼증이 발생한다는 국제학술지 뉴롤로지에 발표했다.

어지럼증은 응급실 방문 원인의 2위이며, 2명 중 1명은 평생에 한번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다. 급성 어지럼증은 말초나 중추 전정신경계의 기능의 문제로 발생한다. 전정신경염이나 뇌간 및 소뇌의 뇌졸중이 원인이다.

조기 발견해 치료해야 하지만 MRI(자기공명영상) 등의 검사에서 원인 미상인 경우가 많은게 문제다.

연구팀은 원인 미상의 어지럼증의 발생 기전을 알아내기 위해 환자 369명을 대상으로 항강글리오사이드 항체(anti-GQ1b 항체) 검사를 실시했다.

강글리오사이드란 포유류의 신경세포막에 분포하는 인지질로, 사이토카인과 호르몬의 수용체 역할을 하며 세포 간 상호작용 및 분화, 성장 조절에 관여한다. 

일부 환자에서는 감염병 발생 이후 자가면역기전에 의해 강글리오사이드 항체가 발생해 신경손상과 근력약화, 감각이상 등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다.

검사 결과, 113명에서 해당 항체에 양성을 보였으며, 특히 항체를 가진 113명 중 11명은 다른 증상없이 급성 어지럼증을 보였다.  외안근 마비, 근력 저하, 감각이상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밀러피셔증후군, 길랑바레증후군 등과 구별되는 새로운 질환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비디오안진검사와 항체검사를 통해 이 질환을 진단할 수 있다. 주요 증상은 자발안진, 두부충동검사 이상, 두진후안진 등 다양한 눈운동이상이다. 스테로이드나 면역글로불린주사로 치료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